우울증를 향상시키기 위해 24시간 동안 해보기

탈모치료제 '프로페시아(피나스테리드)'의 우울증 부작용 보고를 취득했지만, 제약사가 이를 알고 있었음에도 숨겼다는 의혹이 거세지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6월 말, 프로페시아가 계속적인 성적 기능 장애와 기타 https://en.search.wordpress.com/?src=organic&q=설트랄린 해로운 부작용을 유발했다고 주장하는 소송 문건 12개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뉴욕 부르클린 연방법원에서 수 년동안 제기된 사항이다.

입수한 문건의 말에 따르면, 우울증 부작용 보고는 적은 숫자가 아니었다. 2008년부터 MSD는 프로페시아를 복용하는 여성들에게서 자살 충동을 포함한 400개 이상의 우울증 보고를 받았다.  

하지만 MSD는 심각한 우울증과 자살 행동에 대한 보고가 너무 적으며, 안전성에 대한 모니터링 이상을 요구할만큼 구체적인 사례가 없다는 이유로 후속조치를 하지 않았다.

게다가 로이터 통신은 FDA도 2019년 바로 이후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탈모약을 먹은 뒤 자살과 관련한 700건 이상의 보고를 받았다고 밝혀졌습니다. 불면증 이 중에는 적어도 100명의 사망자가 배합돼 있다. 

image

미국에서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탈모약은 매년 치료가 불어나고 있다. 작년에는 이 약을 처방받은 사람만 210만명 이상이었다.

앞서 유럽과 캐나다의 경우, 다체로운 실험 논문을 토대로 비록 해당 연구가 자살을 야기한다고 증명되지는 않았으나,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탈모치료제 아에템에 '최악의 선택에 대한 충동을 부를 수 있다'는 경고 문구를 삽입한 바 있다.

허나 FDA는 지금껏 아무런 권고 사항이 없었다. 2013년 FDA는 경고 문구 삽입 의무화를 고민했지만, 위험한 선택을 비율이 적다는 MSD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